티스토리 뷰

아주 어렸을 때 학교에서 군인아저씨에게 위문 편지를 쓴 적이 있다. 그렇다. 10대였던 나에게 20대는 완전 아저씨였다.

20대는 뭘했는지는 모르게~ 여차저차 금방 지나갔고, 직장인이 되었고, 유부남이 되었고, 애기아빠가 되었다.

지금 내 나이 30대 중반. 이제 어떤 궤변으로도 "아저씨"란 호칭을 피할 수 없다.


온라인을 통해 10대들과 그들의 문화를 보고 있자면, "세대차이"를 넘어 경이로움과 놀라움 뿐이다.

회사에서 똘망똘망한 20대 중후반 친구들을 만나면 파릇파릇해 보인다. 그래도 뭔가 공감대가 있겠거니 희망도 해본다.

30대 초반은 결혼을 앞두고 있거나 신혼만끽중인 친구들이 많고, 마냥 회사에 충성할 시기도 지난데다 자녀 양육 같은 남얘기 같은 것들을 마주하며 나한테 이것저것 물어보곤 한다.

아직까지 30대인 선배들과는 두루두루 이야기도 잘 통하고 공감대도 많이 있지만, 40대 선배들은... 다른 리그에 있는 것 처럼 느껴진다. 가까운 미래에 그 분들과 같은 40대가 되면 다시 말도 통하고 공감도 있겠지.


오늘 오랜만에 직장 후배와 점심을 먹었는데, 대학 졸업 후 바로 입사를 했기에 실제 나이도 어렸고, 조직 내에서도 오랜기간 "막내"로 있던 친구였다. 내 머릿속에는 여전히 어린 후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니 이 친구도 내일모레 서른을 바라보는게 아닌가! 내가 나이먹는건 생각않고,,, 


"나이"에 대한 감은 갈수록 떨어지는 것 같다. 젋게 사는 늙은 사람도 많고, 애늙은이 같은 젋은사람도 많으니. 동안도 있고, 노안도 있고. 외모를 꾸미고 하고 다니는 스타일도 이제 가지각색이니.

하지만, "짬"에 대한 가늠은 항상 어느정도 맞는 것 같다. 이미 이따위 상황은 백번도 넘게 겪어 봤지만 당신이 불쾌함 없을만큼의 리액션을 해드리죠 같은 능숙함과 여유. 닳고 닳았다고 하기 보단, 갈고 닦인 듯한 포스. 이런건 감춘다고 감춰지지도 않더러, 흉내를 낸다고 되는 것도 아니더라.


아무튼, 쉰내나는 아재 스타일, 노안, 탈모, 닳고 닳은 그런 .... 사람으로 보이지는 말자 싶었다.

탈모는 불가항력이지만,, 여튼! (차라리) 어리고 순수하게 보여지는 사람이고 싶다.

댓글
댓글쓰기 폼